알림마당

자조금소식지

HOME알림마당자조금소식지
❝롯데푸드 김천도축장 일방적 폐업 철회하라❞ 한돈협, 롯데 김천도축장 폐업중단 촉구 기자회견
2021-10-29

 


▲ 대한한돈협회는 지난 10월 28일 서울 영등포구 롯데푸드 본사와 잠실 롯데그룹 본사 앞에서 잇따라 '김천 롯데 도축장 폐업 철회 생존권쟁취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사진은 대한한돈협회 하태식 회장이 규탄발언을 하고 있는 모습.

대한한돈협회(회장 하태식)는 지난 10월 28일 서울 영등포구 롯데푸드 본사와 잠실 롯데그룹 본사 앞에서 잇따라 '김천 롯데 도축장 폐업 철회 생존권쟁취 기자회견'을 열고 "롯데푸드 도축장 폐업으로 경북 지역 120여 양돈농가에서 출하되는 일평균 1500두의 돼지들이 하루아침에 출하처를 잃게 됐다"며 피해를 호소했다.

 


하태식 대한한돈협회 회장은 이날 "경북 김천의 거점도축장 롯데푸드가 12월 31일을 끝으로 육가공 및 도축사업을 중단한다고 한돈농가에 통보했다"라면서 “올해말 도축장이 폐쇄될 경우, 수년간 롯데를 신뢰하고 생돈공급계약을 체결한 농가에서는 아무런 대책 없이 거래처를 상실, 지급률 하락, 도축능력 저하 등으로 해당 지역 한돈농가에 막대한 타격을 줄 수밖에 없다며, 일방적인 폐업을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또한 경북지역 한돈농가 대표로 참석한 한돈협회 정태주 이사는 기자회견문을 통해 "도축장 및 육가공장은 대한민국 농축산업소득의 40%를 차지하는 축산업의 바탕을 이루는 기간산업으로 롯데 김천 도축장·육가공장이 작업을 멈출 시 경북지역 경제 타격과 손실 발생이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경북지역 한돈농가들은 “롯데푸드에 도축장 폐업을 2년 유예하고, 그마저도 불가능하다면 타 기업에 임대나 매각해줄 것을 요청했다. 한돈협회는 "롯데는 상생의 정신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안정화될 때까지 2년간 폐업을 유예해줄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대한한돈협회 하태식 회장과 정태주 이사를 비롯한 경북도협의회 소속 한돈농가들이 함께 참여했다. 

▲ 기자회견문을 발표하고 있는 한돈협회 정태주 이사

​​하태식 회장 등이 롯데푸드 김천도축장 폐업 중단을 촉구하는 건의문을 롯데푸드 관계자에게 전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