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마당

보도자료

HOME알림마당보도자료
한돈자조금, 코로나로 위축된 뒷다릿살 소비 촉진 전략 모색
2020-12-08

 

 


한돈자조금, 뒷다릿살 소비촉진방안 연구 통해 돈가안정화 및 수입육 경쟁력 강화할 것

 

뒷다릿살 세분할 부위 6종 홍보와 식감 보완할 기능성 불고기 개발 등 제안

 

한돈자조금관리위원회(이하 한돈자조금)는 지난 3일 제2축산회관에서 코로나19 등 각종 이슈로 인한 한돈 뒷다릿살 소비 부진을 대응하기 위해 한돈 뒷다릿살 소비촉진 방안 연구보고회를 열어 재고 적체 해소 방안을 모색하는 자리를 가졌다.

 

한돈자조금은 뒷다릿살 재고 증가 원인을 분석하고 장·단기 개선책 마련을 위해 지난 9월부터 약 3개월간 한돈 뒷다릿살 소비촉진 방안 연구용역사업을 추진한 바 있다.

 

이날 연구보고회에는 한돈자조금 관계자와 연구용역을 맡은 건국대학교 최승철 교수팀이 참석하여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최소 인원으로 진행되었다.

 

이들은 이번 연구를 통해 한돈 뒷다릿살 소비 활성화를 위해 장기적으로 한돈산업 구조의 문제점 개선 방안을 찾고 단기적으로는 뒷다릿살의 부족한 식감을 개선한 기능성 불고기 개발처럼 뒷다릿살을 활용한 요리법 발굴 등 구체적이고 신속한 실행이 가능한 소비촉진 방안을 도출하고자 했다.

 

이에 따라 단기적 방안으로는 기능성 불고기 전통 양념육 개발, 뒷다리의 6개 소분할 부위 홍보 및 요리 경연대회 개최, 세계인의 뒷다리 소비문화 다큐멘터리 제작을, 중장기 방안으로는 육가공 회사 제휴를 통한 햄소시지 체험교실 개최, 외식인을 대상으로 비선호 부위 촉진 방향을 제시하는 홍보 책자 제작, 한돈 소믈리에 신메뉴 연구회 결성 등이 논의되었다.

 

한돈자조금은 이와 같은 대책을 통해 한돈 뒷다릿살 소비 촉진과 함께 뉴노멀 외식 모델 개발 및 6차산업 진출을 모색하는 한돈 농가의 외식업 길라잡이 제시할 것을 기대했다.

 

실제 뒷다리 소분 소매 시장 개척과 기능성 양념육 사업의 성공적인 시장 진입 시에는 적체된 뒷다리를 112t에서 174t 가량 소비가 가능하며, 두 사업이 동시에 이루어질 경우 3,165억 원에서 4,478억 원의 경제효과가 발생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한돈자조금 하태식 위원장은 뒷다릿살 소비 부진은 한돈 농가를 위협하는 돈가 하락을 야기하기도 하지만, 한돈산업 구조의 문제점을 꼬집는 사안이다라며, “이번 연구를 계기로 한돈 산업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며 체질 변화를 유도해 한돈 산업의 질적 성장을 도모하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