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마당

유용한 한돈정보

HOME정보마당유용한 한돈정보
출하 작년보다 많아도 한돈 호조
2019-10-08

10월 일 출하 8만7천두 작년대비 8% 가량 늘어

한돈 4천원 이상 유지 올해도 가을불황 넘길 듯

 

 

추석 이후 돼지 출하 몰림이 다른 해보다 더 극심했던 것으로 분석됐다.

 

축산물품질평가원에 따르면 이달 10일까지 하루 평균 출하두수는 8만7천700여마리로 전달 7만6천여마리 대비 1만마리 이상 늘었다. 10월은 계절적으로 출하가 본격적으로 증가하는 시기인데다 추석 연휴에 밀렸던 출하가 몰린 영향이다.

 

특히 지난해 추석 이후와 비교해도 출하가 크게 증가했다. 17년 추석 연휴 이후 열흘간(10월 10~20일) 돼지 출하물량을 분석한 결과 이 기간 하루 평균 출하두수는 8만 1천여 마리로 올해가 8% 가량 더 많았다. 올해는 추석 연휴에다 곧이어 3일 개천절과 9일 한글날이 끼면서 출하 몰림이 더 심화되었기 때문이다.

 

양돈 관계자들이 10월 초 돼지 값 하락을 우려했던 것도 바로 이처럼 출하 증가가 예상됐기 때문이다. 그런데 출하 두수는 전망대로 늘었지만 10일 현재 돼지 값은 줄곧 4천원 이상을 기록하면서 예상을 웃돌고 있다. 지난해 추석 이후 4천 300원대서 시작했던 돼지 값이 곧 이어 3천원대로 떨어졌던 것과 비교해도 예상키 어려웠던 강세다.

 

이는 폭염의 영향으로 7~8월은 물론 9월까지도 출하물량이 130만 마리 이하를 기록하면서 공급이 충분치 못했던 영향으로 풀이된다. 이에 올해 10월 가을 불황을 비켜갈 것이란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출처 : 양돈타임스 (2018.10.16) http://www.pigtimes.co.kr/news/articleView.html?idxno=405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