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마당

자조금소식지

HOME알림마당자조금소식지
농경연, 9월 돈가 4,000원 이하 예측
2019-09-30


 

9월부터 한돈 가격이 4,000원대 이하를 형성할 것으로 예측됐다.

 

농촌경제연구원이 지난 8월 26일 발표한 9월 양돈 전망에 따르면, 9월 평균 돼지 값은 3,800원~4,000(탕박, 제주 제외)원에 형성될 것으로 보인다. 이는 전년 동기 4,909원보다 23~29%가량 낮은 것이다. 사육두수 증가로, 9월 돼지 출하 두수가 지난해 9월(126만두) 대비 최대 9.5% 많은 135만~138만두에 달할 것이란 추산에 따른 것이다.

 

또한 농경연은 10월부터 내년 2월까지 돼지 등급판정 마릿수가 전년보다 2.1%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으며, 이 기간 평균 한돈가격은 전년 동기간 3,542원 보다 하락한 3,300원~3,500원을 형성할 것으로 예측했다.

 

한편 농경연은 8월(1일~23일) 일평균 등급판정 마릿수(6만 2,869두)가 전년 동기보다 6.8% 증가한 이유에 대해 ‘지난해보다 폭염이 완화되면서 비육돈 출하일령이 줄고 전년보다 생산성이 제고됐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8월 표본농가 조사 결과(8월 8일?8월 15일) 출하 일령은 185.1일로 전년 동월 190.3일보다 2.7% 감소했고, 모돈 산자수와 이유두수는 각각 12두와 10.5두로 전년보다 증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