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마당

업계 정책자료

HOME정보마당업계 정책자료
[농림축산식품부] “살처분 농가 피해 최소화…방역 적합 사육환경 조성”
2020-02-19


 

농림축산식품부가 올해 사람과 환경 중심의 농정을 정착시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농식품부 김현수 장관은 지난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 열린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 업무현황을 보고했다.

김현수 장관은 “올해는 농업·농촌의 미래 성장동력 확충과 농촌경제 안정에 주안점을 두어 5가지 정책과제를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농업의 발전 가능성을 보고 직업으로서 농업을 선택하는 2040세대가 늘어나고 있다”며 “이들의 성공적인 창업을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농촌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서는 베이비붐 세대들이 농촌에서 전원생활과 안정적인 은퇴 후의 삶을 설계하고 있는 만큼 이들이 농업·농촌에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귀농·귀촌 교육 수요가 많은 대도시 지역의 경우 도시농협을 통해 귀농 교육을 보완하겠다고 설명했다.

올해 처음 도입되는 공익직불제와 관련해서는 “올해 1~2월에만 50여 차례 이상 의견을 수렴했고 현재 주요 내용에 대해 거의 결론에 도달한 상태”라며 “0.5ha 이하 농가에 대해서는 연간 120만원 수준의 소농직불금을 도입하고 면적이 작을수록 높은 단가를 지급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가축질병 청정화 계획도 발표했다.

김 장관은 “그동안 역학조사에 따르면 차량과 사람이 가축질병 발생의 주요 원인이었다”며 “차량의 농장 출입을 최소화 하고 방역에 적합한 사육환경을 조성하는 등 농장단위 방역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역학조사의 전문성과 신속성을 강화하고 소독자원 뿐 아니라 살처분과 매몰을 위한 자원도 상시 관리해 필요시 신속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아프리카돼지열병(ASF)과 관련해서는 질병 발생으로 돼지 사육을 하지 못하고 있는 농가들에게 재입식 전까지 생계안정자금, 소득안정자금 등을 지원하고 축산정책자금 상환기간 연장과 이자감면 등 살처분 농가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올해는 농식품부 공직자 모두 농업인과 국민이 확실한 변화를 체감할 수 있도록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출처 : 축산신문(2020.02.19) http://www.chuksannews.co.kr/news/article.html?no=2331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