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마당

유용한 한돈정보

HOME정보마당유용한 한돈정보
'돈육선물 거래 활성화로 돼지값 살린다'
2012-03-23
'돈육선물 거래 활성화로 돼지값 살린다'

'돈육선물 거래 활성화로 돼지값 살린다'

한국거래소, '돈육선물 살리기' 파격 처방 마련

 

한국거래소가 벼랑 끝에 선 돈육선물시장을 살리기 위해 파격 처방에 나섰다. 양돈농가를 위한 가격보장보험을 만들고, 그 기금펀드가 돈육선물 거래를 통해 돼지 최저값을 보장하겠다는 게 주요 내용이다.

한국거래소는 최근 돈육선물 활성화 방안에 대한 연구를 마치고 관계부처와 실무 협의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농협경제연구소가 거래소의 용역을 받아 작성한 󰡐실물파생상품을 통한 농축산물 가격 안정화 방안 연구󰡑 결과의 핵심은 실수요자 발굴이다. 연간 5조원 규모에 이르는 돼지생산 농가가 돈육선물을 통해 현물가격 폭락의 위험을 헤지(회피)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돼지가 유통단계까지 다 자라는 데 6개월 정도 걸리는데, 양돈 농가로서는 이후 돼지값을 예측하기 어렵다. 이때 농가는 사육 중인 돼지에 대해 󰡐농축산물 가격보장보험󰡑에 가입한다. 보험 관련 기금펀드는 6개월 이후 거래될 돈육선물(장기월물)을 미리 정한 가격에 팔기로 계약(매도 헤지)한다. 이 경우 돼지 현물가격이 폭락해도 보험에 가입한 농가는 최저가격을 보장받을 수 있게 된다.

송두한 농협경제연구소 연구원은 󰡒돼지는 장내 파생상품이 있어 헤지 거래가 손쉽고 저렴하다는 점을 활용했다󰡓󰡒정부 또는 업계가 출자한 기금펀드가 농가 보험료를 지원한다면 더욱 빠르게 활성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금융상품을 통해 현물가격 예측가능성을 높인다는 점에서 기존 농가 보전대책을 선진화할 것이라는 기대도 있다.

송 연구원은 󰡒지금까지는 가축 피해에 대해 정부가 현금으로 보전하거나 일괄 수매하는 등 단발적 대책이 많았다󰡓󰡒하지만 세계무역기구(WTO) 체제와 자유무역협정(FTA) 확대로 선심성 대책은 설 자리를 잃을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농가가 사육두수에 대해 보험을 들어놓으면 󰡐소값 파동󰡑 때처럼 가축을 죽을 때까지 방치하는 상황도 예방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그러나 정부의 정책적 지원도 필요하다. 송 연구원은 󰡒현재 농가의 70%가 가입한 가축재해보험의 경우 보험료의 50% 이상을 정부가 국고로 지원하고 있다󰡓󰡒선물시장의 돈육대표가격과 정부의 기준가격을 통일하는 방안도 고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월간양돈 3월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