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원회 안내

위원회 발자취

HOME위원회 안내위원회 발자취
“ASF 방역 바늘구멍으로 한돈산업 무너질 수 있어”
2019-05-28


KBS 뉴스9 ‘음식물류 폐기물 돼지급여 금지에 안이한 인식’

 ASF 발생 예방 위해 유럽 ․ 중국처럼 반드시 전면 금지되어야

 

1. 지난 24일 KBS 뉴스9 <농가 3곳 때문에 잔반 사용 금지?...양돈농가 반발>에 따르면 환경부는 “잔반을 80℃에서 30분간 끓이면 문제가 없는데, 현장조사 결과 이 기준을 지키지 않은 농가가 3곳 때문에 잔반 사용에 제한을 할 것”이라 보도하여 환경부와 공영방송인 KBS의 안이한 상황인식을 다시 한번 확인시켜주고 있다.

 

2. ASF는 재앙이다. 백신도 치료책도 없다.

   대한한돈협회(회장 하태식)는 방역상 바늘구멍 하나로도 이 땅의 한돈산업은 무너질 수 있는 치명적인 위기상황에 처했는데도 『환경부』나 『공영방송 KBS』의 인식은 너무도 무사안일함을 지적하며, ASF 발생 예방 위해 음식물류 폐기물급여가 전면 금지되어야 함을 촉구한다.

 

3. 이미 국제기구는 중국 다음으로 북한과 우리나라를 이미 ASF 확산 가능성이 높은 지역으로 지목했다. 벌써 우리의 공항만에서 중국에서 입국한 여행객이 휴대한 돈육 가공품에서 ASF 바이러스 유전자가 확인된 것만 17차례가 넘으며, 최근 내한한 국제수역기구(OIE)의 ASF 연구소장인 산체스 박사 역시 ASF 전염을 막기 위한 첫 번째 과제는 ASF 바이러스에 오염된 축산물, 잔반급여를 막는 것에서 시작되야 한다며, 이미 유럽에서는 20년전부터 전면금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4. 단 하나의 가능성이 있더라도 반드시 막아야 한다. 소 잃고 외양간을 고치기에는 ASF 발생으로 치뤄야 하는 사회적 비용과 고통은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크다. 이러한 이유에서 돼지에 대한 잔반 급여는 반드시 전면 금지되어야 한다. 

    ‘만의 하나’의 무사안일한 태도에 아차 하는 순간에 대한민국 한돈산업이 무너진다면 누가 책임질 것인가? 정부는 책임있는 자세로 돼지에 음식물 폐기물 급여를 전면금지해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