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마당

유용한 한돈정보

HOME정보마당유용한 한돈정보
후보돈 선발부터 교배 전까지 핵심관리요령
2012-03-08
후보돈 선발부터 교배 전까지 핵심관리요령

 


 후보돈의 선발과 관리는 양돈장의 번식능력을 꾸준히 향상시켜 양돈장의 수익 증대에 있어서 가장 기본이 되는 관리이다
.

정기적으로 일정한 두수의 후보돈을 도입하고 선발하여 양돈장의 적정한 산차 구성은 양돈장의 번식성적 향상에 절대적으로 필요하며 이를 위하여 농장의 번식돈 갱신율을 40% 정도로 한다.

비육돈 생산을 위한 일관사육 양돈장에서는 대부분 번식능력이 우수한 모계품종인 랜드레이스(L)와 요크샤(Y)를 교잡한 F1(Y×L)모돈을 번식용 후보돈으로 사용한다.

후보돈 확보는 양돈장에서 자가생산하여 확보하는 방법도 있으나, 동일한 교배체계의 비육돈을 생산하여 품질의 균일화를 이루기 위해서는 가능하면 1개의 종돈장에서 생산된 F1모돈을 구입하여 양돈장내 모돈의 교배체계를 통일하는 것이 좋다.

구제역 발생 이후에 살처분 양돈장에서 후보돈 입식에 필요한 F1모돈이 절대적으로 부족하여 비육돈 암퇘지를 후보돈으로 입식한 농가도 많은 상황이다.

아래에서는 비육돈을 생산하여 출하하는 일관사육체계의 양돈장에서 후보돈 선발, 도입과 교배 전까지 관리요령에 대하여 살펴보고자 한다.

 

1. 후보돈 도입시 선발 요령

후보돈 도입 시에는 이미 종돈장에서 성장과정에 따른 선발과정을 거친 후이므로 도입 당시의 후보돈에 대한 선발은 건강상태와 체형 및 유방상태, 지제의 강건성 위주로 하여 선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c 따라서 후보돈 도입 시의 선발에서 중점적으로 고려할 사항은

체형에 있어서 가슴의 폭이 넓은 암퇘지를 선발한다. 가슴이 넓은 개체는 늑골이 잘 발달되어 호흡기 발생이 적으며, 자손에게도 영향을 주게 된다.

유두는 최소한 14개 이상이고 유두가 뚜렷하고 원추 형태로 발달이 충분하며 길어야 한다. 유방이 부드럽고 맹유두, 함몰된 유두, 발달이 불량한 유두가 없어야 한다.

골반이 크고 잘 발달되어야 하며, 외음부의 형태도 적당하게 크고 뚜렷해야 한다. 음부가 작으면 교배시에 어려움이 있고 너무 작으면 간성으로 발정이 오지 않는 경우가 많으므로 유의해야 한다.

암퇘지의 발과 다리의 형태가 좋고 유연성이 있어야 한다. 지제의 강건성은 모돈의 연산성과 직접적으로 관련이 있으므로 매우 중요하다.

 

이외에도 후보돈을 도입할 때는 암퇘지의 체형을 세밀히 관찰하여 번식돈으로서 적합한 체형을 보유하고 있는지 검사하고, 선발대상의 후보돈은 다른 암퇘지들과 함께 있는 상태에서 비교심사를 한 다음에 선발하여 도입하도록 한다. 후보돈 체격의 탄력성과 지제의 강건성을 파악하기 위해서 빠른 걸음으로 걷도록 하여 지제의 운동이 가볍고 활동이 민첩하며, 운동상태가 유연한가를 살펴보고 선발한 후에 도입하는 것이 좋다.

그리고 후보돈을 선발할 때는 반드시 PRRS 음성 종돈장에서 사육된 후보돈인지를 확인하고 선발해야 된다.


2. 후보돈의 도입 요령

후보돈 도입계획은 연간 단위로 계약하여 최소 6개월 전에 도입계획을 완료한다. 후보돈은 비육돈의 균일한 체중과 고품질의 돈육을 생산하기 위하여 모돈의 교배체계가 일정한 것이 효과적이므로 1개의 종돈장에서 도입하여 사육품종을 단순화하는 것이 양돈장의 생산성을 높일 수 있다.

질병을 함께 도입하지 않도록 종돈장의 환경과 위생상태를 잘 점검하여 PRRS 음성 종돈장을 선정해야 한다.

따라서 번식용 후보돈을 구입하기 위해서는 종돈장의 암퇘지 사육성적에 대한 정보, 종돈장의 안내 유인물 등 다양한 정보를 수집하여 먼저 종돈장을 선정한다.

종돈장을 선정한 다음에는 그 종돈장에서 암퇘지를 구입한 양돈장을 파악하여 암퇘지를 사육하면서 나타난 산자수, 이유두수, 육성률, 발정재귀 상태 등 번식에 관련된 성적과 지제의 강건성, 포육능력, 성질, 체형, 식욕 등 암퇘지에 관한 모든 사항을 파악하는 것이 종돈장에 직접 문의하는 것보다 훨씬 정확한 정보를 얻을 수 있다.

한편, 종돈장의 관계자와 신용을 바탕으로 한 인간관계를 형성하여 상호간에 믿을 수 있는 종돈 구입이 이루어지도록 한다.

양돈장에서 보유하고 있는 번식돈의 도태비율을 40% 정도로 설정하고, 월별로 도태계획을 수립하여 매월 정기적으로 후보돈이 공급될 수 있도록 최소한 6개월 전부터 예약을 하여 후보돈을 도입하는 것이 양돈장의 생산성에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하는 방법이다.

 

3. 후보돈의 격리사육

후보돈을 외부에서 도입할 때 내 농장에 질병이 감염되는 기회가 가장 많다.

구입한 후보돈은 2개월 정도 격리돈사에서 사육하면서 질병감염 여부를 조사하고, 질병에 감염된 경우 도태를 하든지 반환 조치하고, 격리사육을 하면서 기존 양돈장에 사육할 수 있도록 면역을 형성한 후에 입식을 해야 한다. 그렇지 못하고 곧바로 돈사에 입식하여 기존에 사육하던 돼지와 바로 접촉시키면 질병을 도입하게 된다.

이는 양돈장에 격리돈사 시설이 없는 경우도 있지만, 후보돈을 도입할 때 돼지 뿐만아니라 질병도 함께 구입하였다는 생각을 잊어버린 경우도 있기 때문이다. 참으로 위험한 일이므로 반드시 개선되어야 한다.

물론 대부분의 종돈장에서 돼지에게 각종 예방접종과 소독을 철저히 실시하여 종돈을 깨끗한 환경에서 사육하기 때문에 후보돈이 질병에 감염되지 않는 상태이지만 돼지에게 상재하는 질병이 보균된 상태일 경우도 있을 수 있다.

그러므로 종돈장에서 도입한 후보돈은 기존 사육하고 있는 돈군과 격리사육하면서 그 기간 동안에 건강상태와 환경 적응상태, 질병발생 여부 등을 조사해야 하고, 기존 돈군에 존재하고 있는 병원성 미생물과 병원균에 접촉하면서 면역력을 기르고, 새로운 사육환경에 적응하고 순치를 시키는 조치가 필요하다.

격리돈사는 기존 돈군에 있는 병원균에 대한 저항력을 구입 종돈에게 자연스럽게 이행하여 주는 것도 중요하기 때문에 격리사육사의 돈방은 과거에 크게 문제된 질병의 발생이 없었다면 병원성 미생물이 남아 있도록 청소를 너무 철저히 하지 않는 것이 좋으며, 기존 돈군의 배설물이 약간 남아 있는 상태에서 수용하는 것도 좋다.

그러나 질병 발생 경험이 있었던 양돈장은 격리돈사를 청결하게 수세 소독한 후에 도입 종돈을 입식해야 한다. 도입된 종돈에 기존 사육돈사의 도태돈이나 판매예정 돼지를 옆의 돈방에 입식하여 돈방 울타리를 통하여 서로 접촉할 수 있도록 하는 것도 좋다.

 

4. 입식 후보돈의 관리요령

후보돈을 도입하기 전에 겨울철 온도는 15이상 유지하고, 여름철은 시원하게 할 수 있는 격리돈사를 준비한다.

후보돈을 입식하기 전에 격리돈방을 수세소독하고 입식시에 깔짚을 충분히 깔고 물을 분당 2이상 공급할 수 있는 급수기를 설치한다.

후보돈 도입은 생후 150160일 정도 체중 90~100정도가 일반적이다.

후보돈의 도착시에는 돈체를 소독하고 격리돈사에 수용하여 이동에 따른 스트레스를 줄여 주도록 안정을 시킨다. 입식당일은 사료를 절식하고 신선한 물을 충분히 급여한다. 도입돈의 내외부 구충을 실시하고 매일 돼지의 보행상태, 분변, 식욕, 기침 등의 건강상태를 점검한다.

면역력 증강을 위하여 기존 돈사의 태반이나 자돈의 설사분변을 도입돈에 접촉 및 급여한다. 10일 후에는 돈열 백신을 실시하고 돈단독, 파보, 호흡기 및 설시병 백신을 한다.

개체별로 이표를 확인하고 우리농장의 이표를 부착하고, 현황판을 작성하여 개체관리를 할 수 있도록 기록을 한다.

후보돈을 입식한 후에는 격리사육을 하면서 도입 후 1개월(생후 180, 목표체중 105) 동안에는 영양제를 투여하면서 스트레스 해소와 질병에 대한 클리닝을 실시하고, 매일 1회씩 소독을 실시하여 청결한 환경을 조성해 준다.

건강상태를 체크하면서 과비된 개체는 분리하여 제한사양을 적절히 실시하는 것도 필요하지만, 최근의 후보돈은 등지방층이 매우 얇게 개량되어 있으므로 오히려 종부시에 등지방층이 18mm 이상이 되도록 목표를 두고 육성돈 사료를 1개월 정도는 무제한 급여하는 사육체계의 적용여부를 검토한다.

도입 후 2개월(생후 210, 목표체중 120)부터는 후보돈의 발정여부를 조사하여 발정상태와 발정일을 기록해 둔다.

도입 후 3개월(생후 240, 목표체중 130)에는 3차 발정이 진행되어 첫 교배를 목표로 수퇘지를 계속하여 접촉시켜 발정을 유도한다.


5.
후보돈의 발정관리

후보돈을 입식하여 격리돈사에 입식하면 사육환경의 변화와 수송스트레스 등으로 인하여 1주이내에 발정을 나타내는 개체도 있으나 3주 정도의 격리사육이 끝나면 발정을 유도하여 후보돈의 발정관리를 해야 한다.

생후 180일령까지 육성돈 사료를 무제한 급여하는 강정사양(배란수의 증가와 수태율을 향상)을 실시하면서 웅돈을 아침저녁으로 매일 10분씩 2회 접촉하여 발정을 유도하면서 후보돈의 발정을 관찰하여 기록한다.

이와 같이 발정을 유도하면 3주 정도에 1차 발정이 오기 시작을 하는데 1차 발정이 오면, 후보돈의 체형관리를 위하여 강정사양을 마치고 임신돈 사료로 변경하여 12kg정도로 모든 후보돈이 골고루 먹을 수 있도록 제한급여하여 비만을 방지한다.

다시 3주 정도 후에 2차 발정을 유도하기 위하여 임신돈 사료를 12kg정도로 제한급여 하던 것을 2차 발정예정일 3일전부터 임신돈 사료를 13kg정도로 증량급여하여 발정을 유도하고 발정이 온 후보돈을 기록관리 한다.

3차 발정이 오기까지 사료를 임신돈에서 포유돈 사료로 변경하여 12.5kg을 급여하고, 3차 발정에 교배를 시킬 계획이면 후보돈을 군사돈방에서 교배돈방(스톨돈방)으로 이동하여 스톨에 적응시키고 개체관리를 철저히 한다. 3차 발정 2주전에는 강정효과를 위하여 사료량을 3kg으로 증량급여하고, 3차 발정 1주 전부터 수퇘지를 매일 접촉하여 발정을 강하게 오도록 한다.

후보돈의 교배는 3차 발정(생후 약 220일령 전후)에 실시하는 경우가 대부분이지만 최근에는 종돈의 개량이 대형화되고 산차를 오래도록 유지하여 모돈의 연산성을 향상시키기 위하여 4차 발정(생후 약 245일령 전후) 교배시키는 추세이다.

 

먼저 후보돈을 기존돈군의 갱신계획에 따라 교배일령을 결정하고 후보돈의 발정 진행회수가 2~3회는 지난 후에 오는 발정일에 교배할 수 있도록 발정동기화를 실시하는 것이 필요하다.

도입 후에 3개월(생후 240일 이상)이 지나도 발정이 오지 않는 후보돈은 돈군을 별도로 편성하여 합사를 하고, 돈방을 이동하고, 사료의 급여량을 증량 또는 감량하는 등의 사료급여방법으로 환경 변화로 스트레스를 주고, 수퇘지를 교체하여 접촉하면서 발정을 유도한다.

그렇게 하여도 발정이 오지 않는 암퇘지는 최종적으로 호르몬제를 투여하여 발정을 유도해 본다. 생후 280일 정도까지 발정이 오지 않는 암퇘지는 과감하게 도태를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3. 결론

후보돈의 도입시 선발은 건강상태와 유두상태 및 지제 및 강건성을 위주로 선발한다. 후보돈의 번식능력과 생산된 비육돈의 균일도 및 고품질 돈육을 생산하도록 교배체계가 동일한 종돈의 통일이 필요하므로 모돈 갱신율 40%를 목표로 하여 1개의 종돈장에서 정기적으로 일정한 두수의 후보돈을 도입하는 것이 필요하다.

구제역으로 인하여 살처분한 양돈장에서는 후보돈을 재입식할 때 F1후보돈을 구입하지 못하고 비육돈 암퇘지를 재입식한 농장이 많다.

비육돈 암퇘지는 F1후보돈에 비하여 생산성이 10~15% 정도 떨어지므로 가능한 한 빨리 F1후보돈으로 교체해 나가는 것이 바람직하다.

F1후보돈을 구입할 때는 종돈장이 PRRS 음성농장인지 확인하여 위생수준이 우수한 종돈장의 후보돈을 도입하고 2개월 정도 격리사육하여 자기농장에 적응할 수 있는 면역력이 형성된 후에 번식에 사용한다.

후보돈을 자가생산 할 경우는 F1후보돈의 능력이 저하되지 않도록 순종돈은 능력이 우수한 개체를 확보하여야 한다.

도입한 후보돈은 군사를 실시하면서 수퇘지를 접촉하여 발정을 유도하고, 발정진행 회수가 2~3회 지난 생후 240~250일령에 종부를 실시하여 모돈의 연산성을 증대하여 양돈장의 생산성을 향상시키도록 한다.

 

[월간양돈 3월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