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마당

업계 정책자료

HOME정보마당업계 정책자료
[농림축산식품부] 농진청, 스마트 축산 모델 개발…편의ㆍ생산성 UP
2019-10-11

사육 마릿수, 120마리→150마리…폐사율, 기존의 절반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언제 어디서나 정보통신기술(ICT)장치를 활용해 손쉽게 축사를 관리할 수 있는 스마트 축산 모델을 개발했다고 3일 밝혔다.​

 

농진청은 “지금은 개별 장치를 통합 관리하는 시스템이 취약해 서로 다른 프로그램을 사용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다”며 “스마트 축산 모델은 통합제어기로 각 장치의 데이터를 통합·연동해 사용자가 언제 어디서든 하나의 프로그램으로 축사 환경과 건강 관리를 정밀하게 제어할 수 있게 했다”고 소개했다.

 

농진청은 이 모델을 농장에 설치하고 효과를 들여다본 결과 편의성뿐만 아니라 생산성도 올라갔다고 전했다.

 

한우 스마트 축산 모델 농장은 노동력이 줄어들면 사육 마릿수가 120마리에서150마리로 30마리 늘게 됐다. 개체별로 정밀하게 관리하면서 암소의 평균 비(非) 임신 기간이 60일에서 45일로 15일 줄고, 송아지 폐사율도 기존의 절반 수준으로 낮아졌다.​ 

 

젖소 스마트 축산 모델 농장은 하루 평균 착유량이 40㎏에서 43㎏으로 늘었고, 도태율도 평균 5%에서 1.5%로 낮아졌다.

 

돼지 스마트 축산 모델 농장에서는 어미돼지 한 마리당 젖을 뗀 새끼돼지 수가 연간 18.7마리에서 25.7마리로 37.4% 늘었다. 어미돼지 한 마리당 연간 출하 마릿수도 23.7마리로 33.1% 늘었다.

 

농진청은 앞서 ‘어미돼지 자동급이기’, ‘출하돼지 선별기’, ‘송아지 젖먹이 로봇’ 등을 개발해 노동력 부담을 줄여왔다.

 

정부는 연구개발 투자를 늘려 2022년까지 축산 전업농가의 25% 수준인 5750곳에 ICT 장치를 보급할 계획이다.

 

양창범 농진청 국립축산과학원장은 “앞으로 구축된 통합 시스템을 토대로 빅데이터·인공지능 등 첨단기술을 활용해 가축 생애주기를 정밀 관리하는 기술을 개발하겠다”며 “스마트 축산 모델을 지속해서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 헤럴드경제(2019.04.03) http://news.heraldcorp.com/view.php?ud=201904030004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