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마당

업계 정책자료

HOME정보마당업계 정책자료
[농림축산식품부] 농식품부·환경부, 농업·농촌분야 미세먼지 저감 손잡았다
2019-10-11

농식품부
이개호 농식품부 장관(오른쪽)과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농업·농촌분야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의 효율적, 종합적 저감 및 농업분야 미세먼지 피해대응을 위한
농식품부-환경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농식품부)

 

​농림축산식품부와 환경부가 농촌분야 미세먼지 저감에 공동 대응하기로 했다.

 

농식품부는 22일 환경부와 정부세종청사에서 농업·농촌분야 미세먼지 대응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도심에 비해 사업장 및 자동차가 상대적으로 적은 농촌지역의 경우 영농폐기물 소각처리, 농업기계, 축산이나 비료사용 농경지 등 다양한 배출원에서 직접 또는 간접적으로 미세먼지가 배출되는 것으로 파악됐다. 

 

농업분야 암모니아 배출량은 연간 23만1263톤으로 국내 총 배출량(29만7167톤)의 77%을 기록할 정도다.  

 

특히 농촌지역의 미세먼지는 농민이나 가축·작물에 직접피해를 줄 수 있어 적극적 관리가 시급하다는 여론이 끊이지 않고 있다. 

 

농식품부와 환경부는 미세먼지 노출에 취약한 농업인과 농축산물 피해 예방에 나설 계획이다.  

 

또한 농업잔재물 전문 수거처리반 및 폐기물 분리배출 공익활동, 암모니아 배출원 조사연구 등을 실시하고, 농업분야 보호방안 및 지원대책도 수립하기로 했다.

 

고농도 미세먼지에 취약한 농업분야 종사자 특히 고령 농업인 보호방안을 강구할 계획이다.

 

미세먼지 취약계층 보호 대상범위에 농업인을 포함하는 방안을 마련하고, 농축산 피해 관련 연구·조사와 피해 방지 지원방안도 모색하기로 했다. 

 

농식품부와 환경부는 농업잔재물의 불법소각 관리 및 미세먼지 원인물질 배출에 대한 연구도 본격 추진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 6월 한 달간 잔재물 수거 및 폐기물 분리배출 도우미 시범사업을 실시하고, 이를 토대로 농업잔재물 불법소각 방지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농가에서 배출되는 암모니아의 배출현황 조사를 비롯해 암모니아가 어떻게 미세먼지로 바뀌는지 등을 공동으로 연구해 축산분뇨 처리시설의 고도화, 농작물 요소비료 적정량 시비 등의 대책을 체계적이고 과학적으로 수립하기로 했다. 

 

아울러 노후 경유엔진을 사용하는 농업기계를 조기에 폐기하거나 배출가스 저감장치의 부착을 지원하는 등 농업기계 미세먼지 저감방안도 적극적으로 강구할 예정이다.

 

이개호 농식품부 장관은 “환경부와 농업·농촌분야 미세먼지 대응체계 구축으로 적극적인 농업인 보호와 효과적인 미세먼지 저감이 가능할 것”고 말했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정보와 과학에 기반한 정책결정 지원을 강화하고 있고, 이번 농촌지역 미세먼지 저감노력이 농민의 삶의 질을 개선하는데 큰 도움을 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출처 : 아시아투데이(2019.04.23) http://www.asiatoday.co.kr/view.php?key=201904220100147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