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마당

업계 정책자료

HOME정보마당업계 정책자료
[농림축산식품부] 농식품부 “농업법인, 청년 채용하면 6개월간 월급 절반 지원…올해 200명 대상”
2019-10-11

일자리 창출 정책 살펴보니

‘청촌공간’ 20곳 조성하고 전국 4곳 농촌보금자리 구축

그린인테리어·도시농업 등 관련 일자리 100개 만들어 

 

정부가 일자리 창출에 사활을 걸고 있다. 농업계도 예외는 아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농정 6대 중점과제 중 하나로 농업·농촌 일자리 창출을 내걸고, 이를 위해 직·간접적인 재정 지원과 제도개선 등 활용 가능한 모든 정책수단을 동원한다는 방침이다. 이개호 농식품부 장관은 최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업무보고에서 일자리 창출에 대한 의지를 거듭 내비쳤다. 올해 정부가 추진하는 농업·농촌 일자리 창출정책에는 무엇이 있는지 알아본다.

 

◆취·창업 및 청년농 정착 지원 강화=청년들의 농업법인 취업을 돕고자 지난해 처음 선보인 ‘농업법인 취업지원사업’을 올해도 이어간다. 농업법인이 청년을 채용하면 6개월간 급여의 50%까지(월 100만원 한도) 지원하는 사업이다. 지난해 180명에 이어 올해는 200명을 지원할 계획이다.

 

‘농식품 벤처·창업인턴제도’를 통해 청년 100명에게 일자리를 제공한다. 식품산업에 관심 있는 청년과 일자리 창출에 의지가 있는 식품기업을 일대일로 연결하고, 인턴기간 중 3개월까지 급여의 50%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농촌 유휴시설을 청년 창업공간으로 내주는 ‘청촌공간’ 사업도 확대한다. 농식품부는 올해 20곳의 청촌공간을 조성할 방침이다. 

 

청년농 육성·정착 지원에도 발 벗고 나선다. 청년창업농에게 영농정착 지원금을 매월 100만원까지 최대 3년간 지원한다. 지원규모는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1600명이다. 농촌에 터를 잡은 청년들을 위해 주거환경도 개선한다. 올해 전국 4곳에 조성할 ‘청년 농촌보금자리사업’이 대표적이다. 농촌보금자리는 귀농·귀촌 청년을 위한 주거공간으로, 공공임대주택은 물론 문화·여가·체육 시설까지 갖춘 복합주거단지다.

 

◆유망산업에서 새 일자리 발굴=유망한 산업에 전에 없던 직업을 새로 만든다. 양곡관리사가 대표적이다. 양곡관리사는 농협·민간 미곡종합처리장(RPC) 또는 정부양곡 도정공장에서 품질관리나 도정작업을 하게 된다. 쌀의 품질·수율은 수확 후 품질관리와 도정을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달라지지만, 관련 전문가는 부족한 실정이다.

 

동물을 전문적으로 간호하는 동물간호복지사도 양성한다. 올해 안에 국가자격제를 도입하고, 2021년부턴 자격을 보유해야만 동물병원에서 동물을 간호할 수 있게 한다. 산림레포츠 프로그램을 개발·보급하는 산림레포츠지도사도 2022년까지 500명 육성한다.

 

미세먼지의 습격 때문에 부쩍 관심이 증가한 ‘그린인테리어(식물로 실내를 장식하는 일)’와 도시농업을 활성화하고 관련 일자리를 올해 100개 만든다. 또 스마트팜 혁신밸리 내에 보육센터를 둬서 스마트팜 전문가를 양성한다. 올해는 2곳의 보육센터에서 100명을 모집한다.

 

정부는 이같은 내용을 통해 2022년까지 6만8000여개의 농식품 관련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출처 : 농민신문 (2019.04.01) https://www.nongmin.com/news/NEWS/POL/GOV/309599/view